매년 3월 하순이 다가오면 가을에 채종하고 밀봉하여 보관해 두었던 대파 종자를 꺼내어 텃밭에 직파하는 방법으로 대파를 재배해 오고 있습니다

노지재배로 3월 하순에 대파 씨앗을 파종하면 대파 정식시기는 5월 하순경 도래하고 수확시기는 9월 상순경 도래하며 월동대파는 3~4월에 연한 대파로 수확이 가능하고 5월에 접어들면 점차 줄기가 질겨지고 꽃봉오리가 생기며 식감이 떨어지므로 5월 중순~9월 상순까지는 대파가 비교적 귀한 시기가 됩니다


3~4월에 걸쳐 월동대파의 연한 줄기와 잎을 수확해 이용하고 5월 중순경 대파의 줄기 밑동을 바짝 절단하는 방법으로 대파를 수확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대파 뿌리채 뽑아 수확하지 않고 칼로 줄기 밑동을 바싹 절단하는 방법으로 대파를 수확하면 뿌리에서 새싹이 올라와 생장을 시작하여 5~6주 정도가 지나면 싱싱한 대파 수확이 가능해지므로 6월~9월의 대파가 귀해지는 시기에 수시로 대파를 수확해 요긴하게 활용할 수가 있어 좋습니다


5월 중순경 월동 대파의 땅속 뿌리를 그대로 남겨둔 채 줄기 밑동을 잘라 수확한 후 3주 정도가 경과한 시점(6/8일)의 싹이 올라오며 생장하고 있는 대파의 모습입니다


월동대파의 밑동을 잘라 수확한 후 5주 정도가 경과한 시점(6/24일)에 텃밭을 둘러보니 어느덧 대파 줄기를 수확해 이용할 수 있을 정도의 크기로 자라고 있습니다


지난해 수확하고 남은 월동을 거친 일부의 대파는 수확하지 않고 그대로 두고 6월 하순~7월 상순에 꽃봉오리속 씨앗이 검게 영글면 대파 씨앗을 채종하고 밀봉하여 냉장보관해 두었다가 이듬해 대파 파종시 종자로 활용하면 넉넉하게 씨앗을 뿌릴 수가 있어 좋습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파는 영하의 저온에 견디는 힘이 강한 백합과 채소에 속하는 다년생 초본식물로 노지의 텃밭재배에서는 주로 1~2년생으로 재배하고 있습니다

작년봄 자가 소비목적의 대파 재배로는 너무 많은 양의 대파 씨앗을 파종한 관계로 작년 가을부터 김장시기에 걸쳐 수시로 수확해 이용하였고 월동을 거쳐 금년 봄부터 지속적으로 수확하여 이용하고 있으나 아직도 여분의 대파가 비교적 많습니다


대파는 15~25도의 서늘한 기후에서 생육이 왕성한 양념채로 월동전 대파 줄기의 직경이 5~6mm 이상이면 월동을 거쳐 이듬해 4월경 꽃대가 추대하며 꽃이 개화하는 특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노지의 대파 재배는 주로 봄파종으로 2~3월에 씨앗을 파종하고 6~7월에 정식하며 중부지방 기준으로 9월~11월에 수확하고 월동을 거쳐 이듬해 3월~4월까지 대파 수확이 가능합니다


월동한 대파에 꽃봉오리가 생기면서 대파꽃 개화가 서서히 진행되고 있는 5월 상순의 대파 모습입니다. 월동한 대파를 5월에 수확하는 경우 줄기가 다소 질긴 편으로 식감이 떨어져 파절이용으로 이용하기에는 다소 부적합하지만 국거리나 육수용으로 이용하는 것은 가능할 것으로 여겨집니다


대파는 길고 굵은 흰색의 연백부분을 식용하므로 연백부가 길고 굵은 대파가 품질이 좋은 것으로 대파의 연백부가 길게 생장하도록 하려면 2~3회 정도 대파 줄기 부분을 주변의 흙으로 높게 북주기 작업을 해 주어야 합니다


대파의 뿌리에 풍부하게 함유된 [알리신] 성분은 비타민 흡수를 촉진시켜 면역력을 증강시키고 혈액순환을  원활하도록 도와 피로회복에 효과적이며 대파뿌리를 이용해 대추,생강 등과 함께 육수로 우려내면 시원한 맛과 감칠맛이 뛰어나고 류머티즘 치료에도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삼겹살구이와 궁합이 잘 어울리는 대파를 이용한 파무침(파절이)을 만들기 위해 텃밭에 나가 지난 겨울의 월동을 거쳐 파란 잎을 새로이 틔우며 왕성하게 자라는 대파를 수확합니다

대파는 6월경 정식(아주심기)하면 9~11월경 수확이 가능하며 월동을 거친 대파는 이듬해 4~5월에 수시로 수확할 수 있어 좋습니다



대표적 양념채소인 대파는 잎,줄기,뿌리를 모두 이용하는 향신채소로 대파의 특유한 향은 육류를 비롯한 각종 식재료의 잡내 제거에 효과적입니다

대파에는 알리신을 비롯한 베타카로틴,칼슘,비타민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텃밭에 조금 심어 두고 수시로 수확하여 조금씩 꾸준히 먹으면 각종 성인병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특히 대파는 몸을 따뜻하게 하는 성질을 갖고 있는 양념채소로 고열방지,기침완화 및 감기 예방에 효과가 좋아 [감기의 특효채소]라고도 알려져 있습니다



대파의 잎,줄기 및 뿌리의 부위별 함유된 영양소가 서로 상이한 만큼 건강에 도움을 주는 효과 또한 부위별 다소 다르게 나타납니다

1.[대파 잎의 노화방지 효능]
대파 잎에 함유된 풍부한 베타카로틴 성분은 노화의 주요 인자로 알려진 활성산소를 효과적으로 제거함으로써 노화 방지에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2.[대파 잎의 위장보호 효능]
대파의 잎을 자르면 보이는 끈적끈적한 점액의 [민난]이라고 부르는 물질은 위벽을 보호하고 위장을 튼튼하게 하여 소화기능을 증강시키는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또한 대파의 잎에는 칼슘 성분이 풍부하여 관절을 보호하고 골다공증 예방에도 효과가 좋다고 합니다



3.[대파 줄기의 감기,기침 및 기관지염 효능]
대파 줄기의 하얀 부분인 연백부에는 사과보다 5배 정도 많은 양의 비타민C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이뇨,담,기침,기관지염 및 감기예방의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감기 몸살의 한기가 느껴질 때 비타민C 성분이 풍부한 대파요리와 함께 육류의 단백질을 섭취하면 감기예방의 효과가 더욱 크다고 합니다



4.[대파뿌리의 면역력 증강과 이뇨효능]
대파뿌리에 풍부한 매운맛의 알리신 성분은 비타민 B1의 흡수를 촉진시켜 면역력 증강과 강한 살균작용으로 이뇨효과와 구충효능이 좋다고 합니다

5. [대파뿌리의 피로회복과 신경안정 효능]
대파의 독특한 매운맛을 내는 알리신 성분은 혈액순환을 원활하도록 도와 피로회복 및 신경안정에 도움을 주는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대파의 알리신 성분은 휘발성으로 오랫동안 물에 담가두거나 열을 가하면
파괴되어 효능이 떨어지기 때문에 생 대파로 이용하거나 살짝 데쳐서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6. [대파뿌리의 류머티즘과 동상치료 효능]
대파뿌리는 육수로 우려내면 시원한 맛과 감칠맛이 살아나고 대추,생강등과 함께 다려 마시면 동상,류머티즘 치료에 도움을 주는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7.[대파의 불면증 개선효능]
대파에 함유된 마그네슘 성분은 긴장된 근육을 완화시키며 심신을 편안하게 안정시켜 눈떨림 증상 및 불면증 치료에 도움을 주는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8.[대파의 성인병 예방 효능]
그밖에 대파에 함유되어 있는 풍부한 식이섬유는 장의 운동을 촉진시켜 숙변제거에 효과적이며 지방이 많은 육류를 먹는 경우 대파요리를 곁들이면 체내에 콜레스트롤이 흡수되는 것을 억제시켜 고혈압,고지혈증 등 각종 성인병 예방에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파는 개체증식의 방법으로 포기가 나누어지는 분얼특성에 따라 7~10개의 포기로 분얼이 일어나는 분얼파(구조파)와 분얼 현상이 잘 일어나지 않는 한지형의 외대파(줄기파)로 분류됩니다

 

외대파는 분얼파에 비하여 줄기가 굵고 연백부라고 하는 하얀 줄기 부분을 주로 이용하는 품종으로 맛이 좋고 영양가도 풍부해 해마다 텃밭에 조금씩 파종하여 재배해 오고 있습니다 

 

 

 

중부지방의 대파 정식(아주심기,옯겨심기)시기는 5월 하순~7월 초순이고 남부지방은 4월 초순~5월 초순경으로 3월 하순경 텃밭에 씨앗을 파종한 외대파는 6월 중순을 넘어가면서 옯겨심기에 적당한 크기로 생장하여 하루 전날 밤 모종밭에 물을 흠뻑 뿌려주고 다음날 아침 뿌리가 손상되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대파를 모두 캐내어 본밭에 아주심기를 시작합니다

 

 

 

대파는 건조에는 비교적 강한 편이나 고온 다습의 환경 조건에서 습해를 받기 쉬운 작물로 장마철 강우로 침수되거나 배수가 불량하면 뿌리의 호흡 저하로 고사하는 피해가 발생하므로 이랑의 높이를 20cm 정도로 높게 만들고 배수가 잘 되도록 고랑을 정리합니다 

 

대파는 산성의 토양이나 과습에 취약한 생육특성을 고려해 배수가 양호하고 적당한 보수력이 있는 비옥한 약산성이나 중성의 사양토나 충적토로 선정해 재배하는 것이 고품질 수확에 유리합니다  

 

대파 정식을 위한 밑거름 표준시비량은 1,000㎡당 퇴비1,500~2,000kg, 석회200kg, 질소10kg, 인산6.6kg, 칼리8.4kg으로 대파는 각종 양분의 흡수량이 많고 생육단계별 양분 필요량이 달라 인산은 전량 밑거름으로 기비하지만 질소와 칼리는 아주심기를 마치고 생육상테룰 보면서 3~4회 정도 웃거름 위주로 재배한다고 합니다

 

 

 

올해 대파 정식(아주심기,옯겨심기)은 이랑폭 75~85cm, 포기간격 7~12cm의 1줄로 심는 방법과 이랑폭 130~140cm, 포기간격 12~15cm의 4줄로 심는 방법을 적용합니다 

 

일반적으로 북주기로 흰 줄기의 연백부가 길게 생장하도록 재배하는 외대파는 북주기 작업의 편리성을 고려해 이랑간격 75~85cm의 1줄로 심는 방법으로 재배하고 분얼파는 이랑폭 130~150cm의 평이랑에 여러줄로 심는 방법을 적용한다고 합니다 

   

 

 

높은 이랑에 1줄로 심는 대파의 정식 방법은 3cm의 깊이로 구덩이를 만들어 뿌리의 활착이 잘 되도록 물을 충분하게 부어주고 1~2포기씩 줄기를 똑바로 세워 부드러운 흙으로 가볍개 누르면서 심으면 됩니다 

 

 

 

평이랑에 여러줄로 심는 대파의 아주심기 방법은 2~3cm 깊이로 골을 만들고 줄기를 똑바로 세워 부드러운 흙으로 가볍게 눌러가면서 심으면 됩니다

 

 

 

마지막으로 뿌리의 조기 활착을 위하여 다시한번 고랑에 물이 흘러내릴 정도로 물을 흠뻑 뿌려주고 대파 정식을 마무리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년봄에 파종한 대파는 추운 겨울철 월동을 거쳐 6월에 접어들면서 꽃봉오리에 맺힌 씨앗이 검게 익어가고 일부는 씨앗이 완전히 영글어 땅에 떨어지고 있어 대파씨앗 채종(씨받기)을 위하여 선별적으로 대파 꽃봉오리 수확을 합니다 

 

대파의 품종은 분얼특성에 따라 분얼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외대파(줄기파)와 8~10본 정도로 분얼하는 분얼파(잎파,구조파)로 크게 분류되는데 외대파가 분얼파 보다 굵고 개인적으로 외대파의 맛을 선호하는 관계로 텃밭에 외대파(줄기파)를 조금씩 재배해오고 있습니다 

 

대파 꽃봉오이의 일부는 꼬투리가 바싹 말라서 검게 영글은 대파씨앗의 절반 가량이 바람에 날려 떨어지고 있습니다 

 

씨받기한 대파 줄기는 억세고 질겨서 식용으로 이용할수 없으나 줄기 밑동을 베어내고 물을 주면 연한 새순이 다시 올라오므로 올해 파종한 대파의 수확시기가 도래하는 9월 하순까지 수시로 수확해 이용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바싹 마른 대파 꽃봉오리를 베어내어 꼬투리를 가볍게 털어 대파씨앗 채종(씨박기)을 하고 비닐 봉지로 밀봉하여 냉암 보관하였다가 이듬해 대파 파종시 씨앗을 넉넉하게 뿌릴 수 있어 좋습니다 

 

올해 3월 하순경 텃밭에 파종한 대파의 생육모습으로 6월 중순이면 본밭에 정식(아주심기)하는 것이 가능해 보입니다

외대파(줄기파)재배는 3월에 씨앗을 파종하고 6~7월에 본밥에 정식(아주심기)하면 이르면 9월 하순부터 이듬해 봄까지 수확이 가능하고 특별한 병충해가 없어 텃밭에 조금 심어두면 수시로 이용할 수 있어 좋습니다 

 

대파는 국물요리나 탕,육수등 각종 요리에 두루 이용되는 대표적인 양념 식재료의 하나로 몸의 차가운 냉기를 없애고 땀이 나게 하며 혈액순환과 면역력 강화로 각종 바이러스나 세균등에 의한 잔병이나 감기예방에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파는 백합과 여러해살이 양념채소로 전국적으로 널리 재배하고 있으며 토양이 비옥하지 않아도 배수가 잘되는 곳을 선정해 씨앗을 파종하면 기후 적응력이 뛰어나고 특별한 병충해도 없는 편이라 만족할 만한 수확이 가능한 작물입니다


대파재배의 밑거름 표준시비량은 평방미터당 질소(N)20~30g, 인산(P)15~25g, 칼리(K)20~30g정도로 파종 2주전에 완숙퇴비(2~3kg)와 깻묵거름 (300~400g)을 밭전면에 넓게 펼치고 며칠간 두었다가 밭갈이 합니다

참고로 씨앗이 발아하고 어린 싹이 나오는 시기에 거름에 의한 개스(gas)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 퇴비를 시비하는 경우 파종 2주전, 화학비료를 시비하는 경우 파종 1주전 거름을 뿌리고 밭을 경운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노지재배의 대파 파종시기는 3월 하순경으로 두둑폭 100cm,두둑 높이 20~30cm 정도로 이랑을 만들어 파종을 시작합니다

대파 파종방법은 줄간격 20cm, 파종골의 폭을 10cm정도로 만들어 씨앗을 1~2cm의 간격으로 파종하고 0.3~0.4cm 정도의 높이로 가볍게 흙을 복토한 후 물을 뿌려주면 됩니다

일반적으로 씨앗을 파종하는 작물은 종자 크기의 2~3배 깊이로 씨앗을 심고 흙을 복토하면 된다고 합니다


대파 씨앗이 비교적 작은 편이라 1~2cm의 일정한 간격으로 파종하는 것이 그다지 쉽지가 않으나 텃밭에 모종용으로 조금 파종하는 것이라서 최대한 일정한 간격으로 파종합니다


대파는 파종후 충분히 물을 주고 비닐이나 볏집,부직포 등으로 피복하면 토양의 수분유지와 보온효과로 씨앗의 발아가 촉진된다고 합니다

다만 1주일 정도 경과후 발아가 시작되면 즉시 피복물을 벗겨 주어야 웃자람 현상을 방지할수 있습니다


대파는 기온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지만 파종후 7일 정도가 지나면 발아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10일이 지나도 싹이 올라오지 않아 3년전 구입한 오래된 씨앗을 파종한 것이 원인으로 생각하고 단념하고 있었는데 2주가 지나자 싹이 돋아나며 생장하는 모습입니다

대파 씨앗 봉지 뒷면의 설명문구를 보면 보증기간이 2년간으로 되어 있는데 매년 대파 파종을 마치고 씨앗을 밀봉하고 검정색 비닐에 넣어 냉암 보관한 것이 씨앗의 발아 유효기간을 연장시킨 것으로 생각됩니다


대파 발아 적온은 15~25도, 발아 최저온도는 1~4도, 발아 최고온도는 33도 정도이며 생육적온은 20도 내외, 생육장해 온도는 5도 이하 또는 35도 이상이라고 합니다

대파는 파종후 1개월 지나면 2~3cm 간격으로 솎음작업을 해야만 웃자람이 없고 파종후 2개월이 지나면 본밭에 정식 가능한 크기로 생장 합니다


대파를 3월 하순에 파종하면 정식시기는 5월 하순~6월 상순이고 수확시기는 9월 상순~11월 중순으로 수시로 수확해 이용 할수 있어 좋습니다

위의 사진은 지난해 늦가을 수확하고 남는 일부를 월동시킨 대파의 모습으로 겨울이 오기전에 뿌리 부분이 동해를 입지 않도록 흙을 두텁게 복토하고 주변의 낙엽이나 볏집등으로 덮어주면 비교적 순탄하게 월동을 합니다


지난해 월동한 대파의 꽃봉오리가 조만간 하얀꽃을 피울듯 합니다

일부는 수확하지 않고 대파꽃 감상도 하고 꽃망울이 갈색으로 변하며 꽃속의 씨앗이 검게 영글면 채종하였다가 내년 대파 파종에 이용하려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