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소 시기가 늦은 5월 초순,텃밭에 직파로 재배하는 단호박이 6월 중순에 접어들어 호박꽃이 피고 열매가 착과되더니 8월에 접어들면서 단호박 열매의 색상이 진한 초록색으로 변하고 껍질이 단단해지며 단호박 수확시기의 도래로 필요시 수시로 단호박을 수확해 호박찜,호박죽 등 각종 호박요리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단호박 수확시기는 파종한 시기와 품종에 따라 다소 상이할 수 있으나 대략 7~8월경으로 호박꽃이 피고 착과된 후 40~50일 정도 경과한 시점에 수확하면 됩니다

하지만 단호박 재배시 언제 호박꽃이 피었고 언제 열매가 착과 되었는지 일일이 기록,관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단호박 수확시기가 다가오면 열매의 색상,꼭지 부분의 주름이나 목질화 상태 등을 보고 수확적기의 여부를 판단하면 됩니다

호박 수확시기의 판단은 열매의 색상이 진한 초록색으로 변색되고 손톱으로 껍질을 눌러도 흠집 생기지 않을 정도로 단단하며 꼭지 부분이 세로방향으로 여러갈래의 주름이 생기고 다소 노란빛을 띠는 하얀색으로 변하는 시점을 수확의 적기로 판단하면 됩니다

노지의 텃밭에서 단호박 재배시 수확시기는 7~8월경으로 시장 출하전에 3~4주 정도 단호박 숙성기간이 필요한 점을 고려하면 단호박 제철은 7~9월경으로 보시면 될 듯 합니다

다만  최근에는 시설재배와 저장고 보관,저장방법으로 계절에 관계없이 수확과 출하가 가능하므로 1년내내 단호박 제철이 될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단호박 재배시 곁가지 정리를 하지 않고 방임재배하면 곁가지가 많아지고 많은 열매가 착과되지만 대부분의 열매가 낙과되고 남아 있는 열매의 크기도 작아지기 때문에 복잡한 부분의 곁가지를 일찍 제거해 주고 포기당 2~3개의 열매가 착과되도록 관리해 주어야 고품질의 우량한 단호박 수확이 가능합니다

단호박 숙성 및 저장,보관하는 방법은 수확한 단호박의 꼭지를 짧게 자르고 통풍이 양호한 선선한 그늘에서 1주일 정도 충분히 말려줍니다

단호박을 저장고에 보관하기 전에 저장고내의 병원균을 깨끗이 소독한 후 하루동안 공기를 충분하게 환기시키고 저장고 온도를 12~13°C로 조정하여 단호박을 3~4주간 숙성시켜야 당도가 높아지고 맛이 좋아집니다

단호박 숙성 및 저장,보관중에 부패하는 것은 즉시 분리,제거하고 저장고내에 에틸렌과 탄산가스의 누적이 없도록 2일 간격으로 30분 이상 저장고의 공기를 환기시켜 주어야 한다고 합니다

저장고를 이용한 단호박 숙성 및 저장,보관하는 방법은 대량으로 단호박을 전문적으로 재배하는 농가에 해당되는 것으로 소규모 텃밭재배의 경우 수확한 단호박의 꼭지를 최대한 짧게 자르고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에서 3~4주 정도 숙성시켜 이용하면 됩니다

보다 장기간의 저장,보관을 위한 방법으로 호박씨와 내용물을 긁어내고 적당한 크기로 썰어 1회 사용량 단위로 랩을 이용하여 포장하고 냉동실에 저장,보관하면서 필요시 해동시켜 이용하면 편리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