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초순 노지의 텃밭에 정식한 파프리카 모종이 착과후 배꼽썩음병 발생으로 칼슘제를 3회에 걸쳐 엽면시비한 결과 새로이 착과된 열매에는 더 이상 배꼽썩음병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비교적 왕성하게 생장하여 오늘 빨강색 파프리카 열매를 수확하게 되었습니다

노랑색 파프리카 모종도 5월초 동일한 시기에 정식을 하였지만 빨강색 파프리카 모종에 비하여 생육상태가 왕성하지 못하고 초기에 배꼽썩음병 증상을 보이는 열매가 상대적으로 많았기 때문에 노랑색 파프리카 수확은 다소 늦어지고 있습니다



올해는 장마 기간이 짧았고 무더운 가뭄의 지속으로 노지의 텃밭에서 파프리카 키우기가 쉽지 않았지만 아침,저녁으로 텃밭을 둘러보며 포장의 토양이 건조해지지 않도록 물주기에 열중한 결과 드디어 수확하게 된 빨강색 파프리카의 모습으로 열매가 햇빛을 골고루 받아 과육이 붉은색으로 충분하게 성숙되어 식감이 아삭하고 당도가 높아 맛도 매우 좋습니다



파프리카 수확시기는 착과일로 부터 2개월 경과한 시점으로 육안상 열매의 과육이 90% 이상 착색되면 수확을 합니다

과육의 착색이 부족한 상태로 이른 시기에 수확하면 상품성이 떨어지고 너무 늦은 시기에 수확하면 저장성이 떨어지면서 전체 파프리카 수확량의 감소로 이어지므로 적기에 수확하는 것이 좋습니다

요즈음 지속적인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한 낮의 뜨거운 햇살에 파프리카 과육의 표면이 쭈글쭈글해 지는 증상을 보이고 있어 착색 상태가 90% 이상의 붉은색으로 성숙된 파프리카를 서둘러 수확을 합니다



파프리카는 생육적온이 22~25°C 정도로 하루 평균기온이 24°C 이상의 고온다습한 고온기에는 작물의 호흡량 증가로 낙화 및 낙과율이 높아져 착과가 불안해진다고 합니다

특히 35°C 이상의 고온에서는 과실의 착과가 매우 불량해지고 기형과 발생이 증가하기 때문에 파프리카를 노지의 텃밭에서 키우기에는 비교적 어려운 작물이라고 합니다



날씨가 맑고 햇빛이 강렬한 고온기의 경우 작물(파프리카)의 증산량이 뿌리로 부터 흡수하는 수분량 보다 많아지면 탈수현상이 발생되기 때문에 시설재배의 파프리카 전문농가에서는 고온기에  차광막(35%) 설치 및 대형 선풍기 가동 등으로 내부 온도를 낮게 관리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소규모 텃밭재배의 파프리카 키우기는 시설재배와 동일하게 적용할 수가 없습니다

따라서 소규모 텃밭의 파프리카 키우기는 작물의 생육적온(22~25°C)과 착과,낙과,낙화 등의 생육특성을 고려해서 파프리카 정식할 장소로 주변의 나무 등에 의한 그늘로 고온기에 강렬한 햇빛 드는 시간이 너무 짧지도 길지도 않은 곳으로 선정해 키우는 방법이 좋을 듯 합니다



파프리카는 열매의 색깔에 따라 다른 특징과 효능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빨강 파프리카에는 칼슘 성분이 풍부해 성장기 어린이의 뼈를 튼튼하게 해 주고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골다공증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또한 파프리카의 빨강 색소인 리코펜 성분은 활성산소의 생성을 막아 노화예방의 효능이 뛰어나고 비타민C 함량이 높아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적이며 풍부한 베타카로틴 성분은 항암예방 및 각종 성인병 예방에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5월 초순에 노지재배로 텃밭에 정식한 파프리카 모종이 6월에 접어들면서 왕성한 생장력을 보이더니 며칠전 착과된 파프리카 과실도 비교적 빠른 속도로 비대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파프리카는 줄기가 비교적 약해 과실의 무게나 비바람에 의하여 줄기가 쉽게 부러질수 있기 때문에 지지대를 설치하고 줄기를 안정적으로 지탱해 주어야 합니다



파프리카를 방임재배하면 과실의 비대가 부실해지기 때문에 크고 우량한 파프리카 수확을 위해서는 적절한 시기에 줄기의 정지작업과 유인작업을 해 주어야 합니다

파프리카 재배시 정지는 일반적으로 2~3개의 주지만 남기고 나머지 측지는 모두 제거하여 주지를 V자형으로 유인합니다

각각의 주지에서 발생하는 2개의 분지 중 하나는 계속 상측으로 키우기 위해 지지대에 안전하게 유인하여 지탱시키고 나머지 하나의 분지는 1~2매의 잎만 남기고 정지작업을 합니다



파프리카 첫 분지인 방아다리에 착과한 과실은 가능하면 일찍 제거해 주어야 초기의 생장세가 강해지고 측지에 착과시키면 변형과 발생이 많고 줄기가 부러질 위험성이 높아 과실은 주지에 착과시키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파프리카 과실은 초세가 강한 경우에는 2~3단 분지 부터 착과시키고 초세가 약한 경우에는 4단 분지 부터 착과 시켜야 크고 우량한 파프리카 수확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파프리카는 기후 조건이나 기타 요인들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으나 착과일로 부터 50~60일이 지나면 과실이 성숙되어 수확이 가능한 시기로 육안으로 보아 과실의 90%이상이 착색되면 파프리카 수확이 가능한 시점이라고 합니다

유리온실 재배로 파프리카 모종을 3월 하순~4월 중순에 정식하면 파프리카 수확시기는 6월 상순~이듬해 1월 하순으로 이러한 사항을 고려해 볼때 노지재배로 5월 초순 파프리카 모종을 정식하는 경우 수확시기는 7월 중순~11월 초순경으로 여겨집니다

파프리카는 재배기간이 길어 밑거름만으로 거름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질소와 칼리질 비료는 1개월 주기로 3~4회 정도 웃거름을 주어야 합니다

파프리카 웃거름 주는 방법은 포기 중심으로 부터 20cm 떨어진 위치에 깊이 5cm의 구덩이를 만들어 복합비료(질소+칼리) 1숟가락 넣어주고 충분하게 물을 뿌려주면 됩니다



장마가 시작되기전 지속적인 가뭄으로 토양이 너무 건조해져서 그런지 배꼽썩음과 증상을 보이는 파프리카의 모습도 간간이 보입니다

파프리카의 배꼽썩음과는 초기에 과실의 배꼽 부분이 연한 갈색으로 변색되는 증상을 보이고 병반이 점차 커지며 흑갈색으로 썩어가는 병해로 파프리카 재배시 비교적 많이 발생되는 생리장해라고 합니다

토양의 건조로 인하여 뿌리로 부터 흡수되는 수분의 부족으로 과실의 세포에 수분이 결핍해지거나 토양속의 질소 과다로 칼슘의 흡수가 부족하게 되면 배꼽썩음과 증상이 많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파프리카 배꼽썩음과 발생시 방제 방법은 지속적인 가뭄으로 토양이 건조해진 경우에는 소량씩 자주 물주기로 뿌리가 토양속 양분 및 수분을 흡수할 수 있도록 하고 칼슘제를 물에 희석시켜 7일 간격으로 3회 정도 엽면 살포합니다



파프리카 재배는 고추 재배와 마찬가지로 역병,탄저병,흰가루병,담배나방 등 비교적 많은 병충해가 발생하기 때문에 예방 위주로 약제를 살포해야 손실을 줄일 수가 있다고 합니다

파프리카의 역병은 병원균이 지하부를 침해하여 처음에는 지상부가 시들고 점차 적황색으로 갈변해 말라죽는 병해로 물빠짐이 나쁘거나 과습한 토양에서 물을 따라 이동하면서 병원균이 전염되기 때문에 장마철 철저한 배수 관리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또한 파프리카 탄저병은 비바람에 의하여 병원균의 포자가 이동하면서 전염되기 때문에 병든 과실,잎 등은 조기에 제거하고 예방 위주로 규정된 약제를 적기에 방제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