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노랑 파프리카를 시설재배가 아닌 노지에서 소규모로 재배하는 한계인지 알 수 없으나 빨강 파프리카는 그나마 생육상태가 왕성하고 과육의 비대상태도 양호한 편이지만 노랑 파프리카는 생육상태 및 과육의 비대상태가 다소 부실합니다

텃밭에서 친환경 유기농으로 재배하고 있는 파프리카의 전반적인 재배 작황이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어느덧 2번째로 빨간색 파프리카와 노란색 파프리카 수확시기의 도래로 금일 파프리카 수확을 합니다



비타민류를 비롯한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건강에 도움을 주는 여러가지 파프리카 효능에 대하여 살펴보고자 합니다

먼저 파프리카 과육에는 과일과 채소류 가운데 가장 많은 비타민C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피로회복과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적이고 감기예방의 효능이 있으며 섬유질이 풍부하고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빨강 파프리카 효능]
파프리카는 빨강,노랑,주황 등 과육의 색깔에 따라 다른 파프리카 효능을 지니고 있습니다

빨강 파프리카의 풍부한 칼슘과 인 성분은 성인 여성에게 주로 발병하는 골다공증을 예방하고 성장기 어린이의 뼈대를 튼튼하게 만든다고 합니다



빨강 파프리카 과육의 붉은 색소인 리코펜 성분은 활성산소의 생성을 막아 노화의 진행을 억제하고 빨간색 파프리카에 함유된 다량의 베타카로틴 성분은 혈관질환과 암 예방,면역력 강화 등 각종 성인병을 예방하는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노랑 파프리카 효능]
노란색 파프리카 과육에 들어있는 피라진 성분은 피를 맑게하고 혈액이 응고되는 것을 막아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도와주는 효능으로 고혈압,심근경색,뇌경색 등의 혈관질환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또한 노랑 파프리카에 함유된 플라보노이드 성분은 혈관벽을 튼튼하게 만드는 효능을 지니고 있다고 합니다



[주황 파프리카 효능]
주황색 파트리카 과육의 풍부한 베타카로틴,철분,비타민류 성분은 아토피성 피부염 완화에 효과적이고 피부를 아름답고 희게하는 미백효과와 멜라닌 색소의 생성을 억제하는 작용으로 기미,주근깨를 예방하는 효능을 지니고 있다고 합니다

아울러 주황색 파프리카에 풍부한 비타민류(A,B,C) 성분은 눈의 망막을 보호하고 안구질환의 발병을 억제시켜 시력저하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파프리카는 단맛이 나고 매운맛이 거의 없어 샐러드나 각종 조림,볶음 요리에 활용하면 남녀노소 부담없이 즐겨 먹을수 있는 건강식품으로 앞으로 파프리카를 이용한 요리를 즐겨 먹으려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5월 초순 노지의 텃밭에 정식한 파프리카 모종이 착과후 배꼽썩음병 발생으로 칼슘제를 3회에 걸쳐 엽면시비한 결과 새로이 착과된 열매에는 더 이상 배꼽썩음병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비교적 왕성하게 생장하여 오늘 빨강색 파프리카 열매를 수확하게 되었습니다

노랑색 파프리카 모종도 5월초 동일한 시기에 정식을 하였지만 빨강색 파프리카 모종에 비하여 생육상태가 왕성하지 못하고 초기에 배꼽썩음병 증상을 보이는 열매가 상대적으로 많았기 때문에 노랑색 파프리카 수확은 다소 늦어지고 있습니다



올해는 장마 기간이 짧았고 무더운 가뭄의 지속으로 노지의 텃밭에서 파프리카 키우기가 쉽지 않았지만 아침,저녁으로 텃밭을 둘러보며 포장의 토양이 건조해지지 않도록 물주기에 열중한 결과 드디어 수확하게 된 빨강색 파프리카의 모습으로 열매가 햇빛을 골고루 받아 과육이 붉은색으로 충분하게 성숙되어 식감이 아삭하고 당도가 높아 맛도 매우 좋습니다



파프리카 수확시기는 착과일로 부터 2개월 경과한 시점으로 육안상 열매의 과육이 90% 이상 착색되면 수확을 합니다

과육의 착색이 부족한 상태로 이른 시기에 수확하면 상품성이 떨어지고 너무 늦은 시기에 수확하면 저장성이 떨어지면서 전체 파프리카 수확량의 감소로 이어지므로 적기에 수확하는 것이 좋습니다

요즈음 지속적인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한 낮의 뜨거운 햇살에 파프리카 과육의 표면이 쭈글쭈글해 지는 증상을 보이고 있어 착색 상태가 90% 이상의 붉은색으로 성숙된 파프리카를 서둘러 수확을 합니다



파프리카는 생육적온이 22~25°C 정도로 하루 평균기온이 24°C 이상의 고온다습한 고온기에는 작물의 호흡량 증가로 낙화 및 낙과율이 높아져 착과가 불안해진다고 합니다

특히 35°C 이상의 고온에서는 과실의 착과가 매우 불량해지고 기형과 발생이 증가하기 때문에 파프리카를 노지의 텃밭에서 키우기에는 비교적 어려운 작물이라고 합니다



날씨가 맑고 햇빛이 강렬한 고온기의 경우 작물(파프리카)의 증산량이 뿌리로 부터 흡수하는 수분량 보다 많아지면 탈수현상이 발생되기 때문에 시설재배의 파프리카 전문농가에서는 고온기에  차광막(35%) 설치 및 대형 선풍기 가동 등으로 내부 온도를 낮게 관리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소규모 텃밭재배의 파프리카 키우기는 시설재배와 동일하게 적용할 수가 없습니다

따라서 소규모 텃밭의 파프리카 키우기는 작물의 생육적온(22~25°C)과 착과,낙과,낙화 등의 생육특성을 고려해서 파프리카 정식할 장소로 주변의 나무 등에 의한 그늘로 고온기에 강렬한 햇빛 드는 시간이 너무 짧지도 길지도 않은 곳으로 선정해 키우는 방법이 좋을 듯 합니다



파프리카는 열매의 색깔에 따라 다른 특징과 효능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빨강 파프리카에는 칼슘 성분이 풍부해 성장기 어린이의 뼈를 튼튼하게 해 주고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골다공증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또한 파프리카의 빨강 색소인 리코펜 성분은 활성산소의 생성을 막아 노화예방의 효능이 뛰어나고 비타민C 함량이 높아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적이며 풍부한 베타카로틴 성분은 항암예방 및 각종 성인병 예방에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