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10월 9일)을 맞이하여 오늘은 가까운 청계산을 찾아 맑은 공기를 마시며 등반하면서 일상의 찌든 스트레스를 말끔이 해소시키기 위하여 자가용을 이용하여 신분당선 입구역 인근의 [청계산근린광장 공영주차장]을 향하여 이동합니다

오전 9시경 [청계산근린광장 공영주차장] 입구에 도착했으나 앞의 차량이 주차장 안으로 진입을 못하고 있어 잠시 하차한 후 확인해 보니 주차장은 이미 만차 상태로 등반을 마친 등산객의 차량이 빠져야 순차적으로 진입이 가능한 상황으로 결국 30~40분 기다리고 추차장에 진입하여 주차를 합니다

평일은 어떠한지 알수 없지만 공휴일은 청계산입구역 인근 공영주차장이 많이 혼잡하기 때문에 원터골을 시작으로 청계산 등산을 하는 경우 가능하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늘 청계산 등산은 오랫만의 등반으로 몸에 무리가 없도록 가장 난이도가 낮은 청계산 등산코스[원터입구-어둔골약수터-원터골쉼터-원터골약수터-옥녀봉] 순으로 등반을 시작합니다



청계산은 능선을 따라 남북으로 주봉인 만경대를 비롯해 청계봉,매봉,옥녀봉,국사봉,이수봉 등 여러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는데 오늘은 옥녀봉을 향하여 한걸음 한걸음 등반을 합니다



며칠전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려서 그런지 청계산 원터골 계곡의 유량이 비교적 풍부하고 물이 맑아 이름모를 물고기가 헤엄치며 놀고 있는 모습도 보입니다



청계산 원터골 계곡의 물은 맑고 깨끗해 보였는데 아쉽게도 원터골약수터의 약수물은 마실수 없다는 [음용 부적합]이라는 표지가 붙어 있습니다. 이는 아마도 최근 비가 내린 영향으로 마시기에 부적합한 약수물로 판정이 나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옥녀봉]은 봉우리가 예쁜 여성처럼 보인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표지판을 확인하고 옥녀봉을 향하여 청계산 등산을 이어갑니다



청계산 옥녀봉은 예쁘고 깜직한 봉우리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막상 옥녀봉 정상에 올라와 보니 생각보다 협소하고 옥녀봉이라는 흔적도 보이지 않는 듯 합니다

옥녀봉의 주변 경관을 둘러보고 옥녀봉 출입구 가까이 설치된 표지판 내용을 잠시 살펴봅니다

[청계산을 일명 청룡산 이라 한 것은 푸른 용이 청계산 산허리를 뚫고 나와 승천했다는 전설에 기인했다고 하나 그 보다는 관악산을 백호산,청계산을 좌청룡에 해당한다는 풍수설에 연유된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적혀 있습니다



청계산 옥녀봉에서 산아래를 바라본 풍광으로 과천 경마장의 모습도 눈에 들어옵니다



청계산 옥녀봉 등산코스를 마무리하고 점심식사를 위하여 4~5km 떨어진 쭈꾸미 맛집으로 이동합니다

메뉴는 쭈꾸미 셋트(3인분)로 주문하고 먼저 나온 오징어부침개와 샐러드의 맛을 보니 등반 후 시장기가 있어서 그런지 오늘은 더욱 맛이 좋은 듯 합니다



큰 볼에 밥,쭈꾸미볶음,생채,콩나물 등을 함께 넣어 슥슥 비벼서 먹는 비빔밥으로 등산 후 먹는 것이라 그런지 매콤달콤한 맛이 식욕을 돋우고 입이 매울 때 시원한 묵사발의 맛은 환상적입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청계산은 서초구 남쪽에 있는 해발 618m의 산으로서 성남시 수정구,과천시 막계동 및 의왕시 청계동의 경계를 이루고 있습니다

[청계산] 이란 이름은 산에서 흘러내리는 물이 맑아 청계라는 이름으로 불렀다고 하며 조선시대에는 푸른색의 용이 승천하였다는 전설을 두고 청룡산 이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청계산은 남북으로 길게 능선을 따라 주봉인 망경대(618m)를 비롯하여 국사봉,옥녀봉,청계봉,매봉,이수봉 등 여러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서울에서 청계산을 오르는 등산코스의 시발점으로는 서초구 원지동을 비롯한 양재화물터미널,청계골 등이 있는데 그 중에서 원지동을 시발점으로 하는 등산코스가 가장 인기가 있고 경기도 의왕시 청계동을 기점으로 국사봉-이수봉-망경대로의 청계산등산코스도 많은 등산객으로 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지하철3호선 양재역 10번 출구에서 일반버스(4432)로 환승하고 청계산 원터골 입구에서 하차를 합니다

오늘의 청계산 등산코스는 원터골 입구를 시작으로 매봉 정상에 오르고 하산코스는 길마재에서 청계골 입구로 내려오는 코스입니다

[청계산 등산코스]
청계산입구역 주차장-원터골 입구-길마재-돌문바위-매바위-매봉(정상)

[청계산 하산코스]
매봉(정상)-매바위-돌문바위-길마재-청계골 약수터-청계골 쉼터-청계골 입구



오늘의 청계산 등산은 초행인 관계로 대중교통을 이용하였으나 다음번 부터는 자가용을 이용하기 위하여 청계산 등산에 앞서 청계산입구역 주변의 공영주차장에 대한 정보를 확인해 보았습니다

[청계산근린광장 공영주차장]
• 주소 : 서초구 원지동 360-3
• 위치 : 신분당선 청계산입구역 2번출구 전방 100m
• 요금정보
  - 09:00~18:00 : 유료
  - 18:00~익일 09:00 : 무료
    (최초10분당 200원, 추가 10분당 200원)



청계산 등산로 거타보면 서서히 경사도가 가팔라지면서 숨이 차와 잠시 휴식취하며 주변경관 둘러봅니다



돌문바위 옆 [청계산 정기를 듬뿍 받아가세요]라는 문구의 표지판을 보고 청계산의 정기를 담아가기 위해 돌문바위 주위를 5바퀴 정도 돌아 봅니다



돌문바위에서 특전용사 중혼비 입구를 지나  조금 더 올라가니 해발578m의 매바위의 모습이 보입니다

이제는 이곳 매바위에서 100m 정도만 더 올라가면 오늘의 등산 목적지인 매봉 정상에 도달하게 됩니다



드디어 해발 582.5m의 매봉 정상에 도착하여 주변 산세와 경관을 둘러보니 날씨도 흐려서 생각한 것보다 기대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가파른 등산코스를 땀흘려 정상에 오른 만큼 기분이 상쾌해지는 듯 합니다

매봉 정상에서 간단한 식사와 휴식을 취하고 매봉에서 청계골 방향으로 하산할 준비를 합니다



매봉 정상을  향하여 올라갈 때에는 제법 경사도가 있어서 힘이 들었지만 하산할 때에는 한결 수월하게 청계골 입구 방향 표지판을 보며 하산합니다



등산객의 발길과 최근 내린비로 인하여 등산로의 흙이 쓸려 내려가 나무 뿌리가 노출되어 있는 곳도 보입니다

오늘은 한동안 등산을 하지 않아 체력적인 문제를 고려해 비교적 난이도가 낮은 청계산 원터골 코스로 등산을 했으나 다음에는 좀더 난이도가 높은 청계골 입구를 시발점으로 옥녀봉-망경대로 이어지는 청계산 등산코스 등반에 도전해 보려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