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말 텃밭 한쪽에 애호박 씨앗을 파종해 두었더니 어느덧 호박꽃이 피면서 과실이 착과되고 6월 중순을 넘기면서 과실의 비대가 빠르게 이루어져 드디어 애호박 수확을 시작합니다



6월 20일자 애호박을 수확한 모습으로 애호박은 개화일로 부터 7~10일이 지나면 수확 가능한 크기로 빠르게 비대가 진행됩니다

따라서 애호박은 수확시기가 조금 늦어도 빠른 속도로 호박씨가 단단하게 영글며 늙은호박으로 성숙되기 때문에 애호박으로 이용하기 위해서는 서둘러 수확하는 것이 좋습니다



호박은 성숙도에 따라서 애호박과 늙은호박으로 구분되는데 상측의 사진은 애호박용으로 수확에 적합한 크기로 비대가 이루어진 애호박의 모습입니다

애호박은 섬유소,미네랄,비타민(A,C)류가 풍부한 저칼로리 식품으로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며 소화흡수가 좋아 위장과 비장등 소화기 계통을 보호하는 효능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애호박씨에 함유된 레시틴 성분은 두뇌개발과 치매예방에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애호박용 수확시기가 다소 늦어진 애호박의 모습으로 그대로 두고 나중에 늙은호박으로 수확해 호박죽 만들때 이용하고 씨앗을 정리해서 내년 애호박 파종시 사용하려 합니다


5월 초순 텃밭에 오이 모종의 정식을 마치고 5월 하순에 접어들자 노란 오이꽃이 개화를 시작합니다

6월의 고온기에는 오이의 과실이 착과된 후 비대의 속도가 비교적 빨라 토양의 수분이 충분한 경우 오이꽃이 피고 7~10일이 지나면 수확 가능한 크기로 비대가 이루어 집니다



애호박을 수확하고 나서 오이를 심은 텃밭을 둘러보니 다소 수확시기가 지나 노란색의 늙은오이로 변해가는 오이의 모습도 보이고 있어여 서둘러 오이 수확을 시작합니다



텃밭에서 갓 수확한 싱싱한 오이의 모습으로 오이에 함유된 풍부한 수분과 칼륨은 여름철 갈증해소에 도움을 주고 체내에 싾인 나트륨 등의 노폐물을 배출시켜 혈액을 맑게 정화하는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또한 오이의 칼륨 성분은 이뇨작용을 도와 숙취해소에 효능이 있으며 오이의 풍부한 비타민C 성분은 피부미용과 피부보습에 매우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오이는 노지재배로 4월 상순~5월 상순에 씨앗을 파종하면 수확시기는 6윌 상순~7월 중순경으로 오늘은 텃밭에 나가 장마비로 지면에 떨어져 있는 덩굴을 오이망으로 유인해 주고 시든 잎과 복잡한 곳의 덩굴을 순지르기 하면서 조선오이 수확을 합니다

오이의 수확기간은 1~1.5개월 정도로 짧고 저장성도 떨어져 소규모 텃밭재배의 경우 번거롭더라도 1개월 간격으로 조금씩 씨앗을 파종하면 이용하기에 적당한 양으로 오랫동안 수확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일반적인 작물은 꽃이 개화하고 수분과 수정이 일어나 종자가 형성되어야 과실의 비대가 이루어지지만 오이는 수분에 의한 종자의 형성이 없어도 정상적인 과실의 비대가 이루어지는 단위결과의 특성을 가지고 있는 열매채소 입니다

따라서 오이는 인공교배,착과제처리,곤충 방화를 통한 착과 작업을 하지 않아도 착과가 잘 이루어집니다

조선오이는 꽃이 개화한 후 과실의 비대하는 속도가 빠른편으로 저온기는 12~20일, 고온기는 7~10일 정도면 수확가능한 크기로 비대하는 작물로 수확시기가 조금만 늦어도 늙은 오이, 노각으로 변하므로 주말농장이라면 비대가 조금 불충분하더라도 서둘러 수확하는 것이 좋습니다

개인 용무로 며칠간 지방에 다녀와서 텃밭을 둘러보니 상당부분 수확시기가 지나며 늙은 노각으로 변해가고 있어 서둘러 조선오이 수확을 합니다

노각으로 늙은 오이의 껍질은 식감이 질겨 식용으로 부적합하기 때문에 오이 껍질을 벗겨 소금에 절이지 않고 시원한 오이냉국 만들기에 이용하려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6월 8일 아침 오이를 재배하는 텃밭을 둘러보니 며칠전만 해도 조그마한 오이 열매가 어느덧 수확이 가능한 크기로 비대해져 오이 첫수확을 시작합니다

 

오이의 생육적온은 주간 22~28˚C,야간 15~18˚C 정도로 온도와 토양의 수분이 적당한 경우 개화일로 부터 5~6일 정도가 지나면 오이의 크기가 하루에 2배 이상의 크기로 빠르게 비대한다고 합니다 

 

 

 

오이는 5월 초순 정식(아주심기)을 마치고 6월의 고온기에 접어들면서 잎과 줄기의 생장력이 왕성해지고 오이 열매의 비대도 빠르게 이루어져 드디어 첫 수확한 오이를 차가운 물에 담가 두었다가 간식으로 한 입 베어 물면 싱싱하고 신선한 오이 향기가 입안에 가득 퍼집니다 

 

저온기에는 오이 열매의 비대가 비교적 늦은편이지만 고온기에는 오이꽃 개화 후 7~10일 정도면 수확이 가능한 크기로 비대해져 일시적으로 많은 양의 오이를 수확하게 되므로 주말농장이나 텃밭에서 소규모로 오이를 재배하는 경우라면 조금 어리다는 생각이 들더라도 서둘러 오이를 수확하는 것이 좋습니다

 

 

 

"전류"는 낮에 잎의 광합성 작용으로 만들어진 양분을 다른 기관으로 옯기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전류에 적합한 최적의 온도는 15~16˚C 정도로 해가 지고난 후 4~5시간 정도면 종료되며 따라서 오이의 비대도 이 시간에 가장 많이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오이의 생육초기 단계에서는 광합성작용을 통하여 잎에서 만들어진 양분이 모두 뿌리로 전류되지만 오이 줄기가 30마디 정도로 생장하는 시기에는 지상으로 부터 10마디 정도의 잎에서 생성된 양분만이 뿌리로 전류되고 그 이외의 잎에서 생성된 양분은 대부분 오이 열매의 비대를 위하여 흡수되므로 장기간에 걸쳐 뿌리의 활력을 유지시키기 위해서는 아랫잎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합니다 

 

 

 

생육장해로 오이의 열매가 일자로 길게 뻗지 못하고 C자 모양으로 굽은 기형과의 모습으로 토양의 수분이 부족하거나 밀식재배로 햇빛이 약하면 비대가 늦어지고 기형과 발생이 증가한다고 합니다

 

오이의 생육 단계별 필요한 수분 흡수량을 살펴보면 생육 초기단계에는 포기당 40mL/1일 정도로 그다지 많지 않은 양이지만 오이 비대기에는 포기당 1.5~2L/1일 정도로 증가하고 오이 수확 최성기에는 포기당 4L/1일 정도로 대폭 증가합니다 

 

 

 

작년에 자가채종한 오이 씨앗을 별도로 파종하고 모종을 길러 고추재배밭 옆으로 정식(아주심기)한 오이의 생장모습으로 2주전 1차로 정식한 우측의 오이는 뿌리를 활착하고 정상적으로 생육하고 있습니다

 

3일전 2차로 모종삽으로 오이 모종을 옯겨심기한 좌측의 오이는 아직 뿌리가 활착을 못하고 심한 몸살이를 하고 있지만 3~4일 지나면 정상적인 생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고 종묘상에서 구입한 오이 모종과 1~2차로 옯겨심기한 오이 모종의 생장속도가 각기 달라서 순차적으로 오이 수확이 가능할 것으로 여겨집니다 

 

 

 

올해에는 종묘상에서 구입한 모이 모종과 자가채종한 오이 씨앗을 파종한 것이 생육장해가 없이 비교적 잘 생장하고 있어 본의 아니게 오이 수확량이 많을 것으로 생각되어 칼로리가 낮고 지방 함량이 적어 다이어트에 적합하고 부기를 빼주는 효능도 있는 오이를 이용한 샐러드나 오이볶음,오이무침,오이소배기,오이장아찌,오이피클등 다양한 오이 요리를 즐기려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