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5월 하순에 접어들면 매실나무의 열매인 매실의 과육이 통통하게 비대하며 수확시기가 도래합니다.주로 매실청 만들기용 재료로 사용되고 있는 매실은 신맛이 강한 푸른 빛깔의 청매로써 수확시기는 5월 하순~6월 중순입니다


올해에는 청매를 이용한 매실청을 담글 목적으로 집 뒷편 언덕에 자생하고 있는 매실나무에 주렁주렁 열린 매실(청매)을 수확(6월 9일)한 모습으로 특별히 거름이나 농약을 사용하지 않는 관계로 다소 비대가 부실하거나 병충해가 있는 것은 정리하고도  매실청과 매실주 담그기로 사용하기에는 충분한 수확량입니다


6월 초순 매실나무에 달린 푸른 빛깔의 매실인 청매를 수확하고 일부는 수확하지 않고 그대로 두었더니 7월 초순에 접어들면서 과육이 노란 빛깔의 황매로 익어가며 하나~둘씩 떨어지기 시작합니다

보통 청매 수확시기가 도래한 후 청매를 수확하지 않고 그대로 두면 과육이 노란 빛깔의 황매로 익어가며 1개월 정도가 지나면 황매 수확시기가 도래합니다.이곳 중부지방의 황매 수확시기는 7월 초순~7월 중순입니다


매실(황매)을 수확하고 언뜻 바라보면 살구의 모양과 흡사해 자세히 보지 않으면 살구와 혼동하기 쉽습니다

청매는 산맛이 강하고 단맛이 거의 없지만 노랗게 잘 익은 황매는 단맛과 신맛이 나고 씨앗이 완전히 영글어서 독성물질이 흘러나오지 않아 생식으로도 이용이 가능하며 매실청이나 매실주 등으로 이용하면 더욱 좋습니다


지난 6월 초순 수확한 매실(청매)을 이용한 매실청 만들기를 완료하였고 오늘(7월 9일)은 노랗게 익은 황매를 이용한 매실주 담그기를 합니다


[황매를 이용한 매실주 담그기,만들기]
•수확한 매실(황매)을 흐르는 물에 2~3회 깨끗이 씻어 채반에 올려 물기를 뺍니다
•황매 과육의 표면에 물기가 마르면 알코올 30%의 담금주에 적당량의 황매를 넣어 줍니다
• 매실주 담그기를 마치고 100 정도가 지나면 보통 건더기는 걸러내지만 걸르지 않은 상태로 1년 이상 숙성시키면 씨앗의 독성물질인 [아미그달린]이 모두 제거되어 안전하게 이용할 수가 있습니다. 매실주 만들기는 방법은 아주 간단하지만 매실주 담그기를 마치고 최소 1년 이상의 숙성기간을 기다려야 이용이 가능합니다


[청매를 이용한 매실청 담그기,만들기]
6월 초순 수확한 청매를 이용하여 매실주를 담근 후 1개월 정도가 지나자 매실액이 흘러나오며 정상적인 발효가 진행되며 짙은 매실청이 숙성되고 있는 모습으로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매실청 담그기를 하였습니다

•수확한 매실(청매)을 상처나지 않도록 흐르는 물에 2~3회 정도 깨끗이 씻어 줍니다
•깨끗이 씻은 매실을 햇빛에 3시간 정도 바싹 말려주어 매실청의 발효과정에서 곰팡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합니다
•매실의 과육이 바싹 마르면 매실의 꼭지를 제거해 쓴맛이 나지 않도록 합니다
•매실과 설탕을 1:1비율로 준비하고 매실을 켜켜이 쌓아가며 설탕을 골고루 뿌려줍니다
•매실과 설탕을 용기의 2/3 정도까지만 껴껴이 쌓고 용기 윗면을 설탕으로 덮어 매실의 과육이 공기와 접촉되지 않도록 하여 이상발효가 되지 않도록 합니다
• 3~4일 정도 하루에 한번씩 매실과 설탕이 골고루 섞이도록 잘 저어 주고 상온의 그늘진 곳에 보관하며 숙성을 시작합니다
•매실청을 담근 후 100일 정도가 지나면 건더기는 걸러내고 매실액은 밀봉하여 냉장고에 보관하며 9개월 정도 추가로 숙성시켜 주면 맛은 물론 폴리페놀,구연산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노화방지,피로회복,설사,갈증해소 등 건강에 좋은 매실청 만들기가 완성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화는 차가운 눈과 서리를 결코 두러워하지 않고 온갖 꽃들이 피기도 전에 향기로운 꽃내음을 뿜어내며 우리에게 가장 먼저 봄소식을 전해줍니다


4군자의 하나인 매화의 원산지는 중국 호북성과 사천성의 산간지역으로 수고가 5~10m의 높이로 자라는 장미과 낙엽활엽교목입니다


만물이 소생하는 춘삼월,집 뒷편 언덕에 자리잡고 있는 매화나무(매실나무) 가지에 꽃봉오리가 맺혀 있는 모습(3월19일)으로 머지않아 매화꽃 개화가 시작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연분홍 빛깔의 매화꽃이 한창 개화하고 있는 3월 하순(3월31일)의 모습으로 매화나무의 [매화]는 꽃을 강조한 것이고 매실나무의 [매실]은 열매를 강조한 것으로 매화나무는 매실나무라고도 부르고 있습니다

또한 매화는 하얀 눈속에서 꽃이 핀다고 하여 [설중매],꽃이 일찍 핀다고 [조매],추운 겨울에 핀다고 [동매] 또는 [한매] 등 예로부터 여러가지 이름으로 불리우고 있습니다


4월 상순(4월7일)의 매화나무 가지에 만개한 매화꽃의 모습으로 매화의 꽃말은 [고결],[인내],[맑은마음],[충실]이라고 합니다. 특히 [인내],[고결]이라는 매화꽃의 꽃말은 추위를 이기고 흰눈속에 정직하고 꿋꿋하게 피어나는 매화의 특성을 잘 표사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매화의 개화시기는 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으나 이곳 중부지방의 매화꽃 개화시기는 3월 하순~4월 상순으로 잎 보다 매화꽃이 먼저 개화를 시작합니다

매화꽃은 백색 또는 연분홍 빛깔의 아름답고 향기로운 꽃이 피고 지면서 매화 열매인 매실이 착과되어 비대가 시작됩니다


매화나무 가지에 착과된 매실(청매)의 비대하는 모습(5월13일)으로 매실은 수확시기에 따라 과육이 단단하고 과실의 빛깔이 푸른 신맛이 강한 청매실(청매)과 과실이 노란 빛깔로 성숙되어 과육이 부드럽고 맛과 향이 좋은 황매실(황매)로 분류됩니다 


매실나무 가지에 열려 있는 청매실(청매) 열매가 비대되며 익어가는 모습(5월25일)으로 매실의 수확시기는 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으나 중부지방의 청매실(청매) 수확시기는 매화꽃 만개일로 부터 70~80일 경과한 6월 상순~6월 중순이며 황매실(황매) 수확시기는 7월 중순경 도래합니다

매실의 외형상으로 수확시기를 판단하는 기준은 과실이 충분하게 비대하여 모양이 둥글고 매실 표면의 잔털이 없어지며 매실의 빛깔이 농록색(짙은 녹색)에서 담녹색(엷은 녹색)으로 변화되는 시기라고 합니다


매실은 대표적인 알칼리성 과실로 비타민,유기산,칼슘을 비롯한 무기질 영양소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여름철 갈증해소,피로회복,배탈이나 식증독 예방과 완화,간 해독작용 등 건강에 도움을 주는 여러가지 효능을 지니고 있는 건강식품이라고 합니다

다가오는 6윌초 매실 수확량이 충분하다면 올해에는 건강에 좋은 매실청과 매실주(매실 담금주)를 만들어 보려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실나무는 장미과의 낙엽활엽교목으로 매화나무라고도 하며 꽃을 매화,그 열매를 매실이라고 합니다

또한 매화나무는 꽃이 일찍 핀다고 조매,추운 겨울에 핀다고 동매(한매),눈속에서 핀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설중매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매화나무가 여러가지 이름으로 불리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매화꽃의 꽃말도 [충실],[인내],[고결],[맑은 마음] 입니다

매실나무는 3~4월에 매화꽃이 피고난 뒤에 새로운 잎이 돋아나며 열매가 열리기 시작하여 6~7월에 매실(청매, 황매)로 익어갑니다



매화꽃의 열매인 매실은 수확시기별로 청매와 황매로 분류되는데 청매는 색깔이 푸르고 과육이 단단하며 신맛이 강한 열매이고 황매는 노랗게 익어 과육이 부드럽고 향기가 좋은 열매입니다

신맛이 강한 청매의 수확시기는 5월 하순~6월 중순경으로 보통 망종(6/6)이후에 수확한 매실이 최고의 효능이 있다고 하며 황매의 수확시기는 7월 중순경이라고 합니다



집 뒷편 언덕에 자생하고 있는 매실나무에서 수확한 청매의 모습으로 비료와 농약을 전혀 주지 않아서 그런지 올해 매실의 수확 품질은 보통 수준이고 수확량도 그다지 많지는 않습니다

매실은 산도가 높아 강력한 살균작용과 매실속 함유된 피크린산 성분에 의한 독성물질의 분해작용으로 여름철 갈증해소는 물론 식중독이나 배탈의 예방과 치료에 효능이 탁월하다고 합니다

또한 매실속에 함유된 피루브산 성분은 간의 해독 작용을 도와 음주로 지친 간의 기능을 활성화시켜 피로회복에 도움을 주는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매실은 대표적인 알칼리 식품으로 유기산,비타민 및 칼슘,인,칼륨 등 무기질 성분이 풍부해 건강에 이로운 여러가지 효능을 가지고 있으므로 앞으로는 매실 수확시기에 수확한 매실을 이용하여 손수 매실주,매실차,매실청을 만들어 평소에 즐겨 마시려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실은 매화의 과실로 춘3월에 매화꽃이 개화하고 열매가 열리기 시작하여 5월~6월에 수확을 합니다


매실에는 유기산,단백질,지질,칼슘,칼륨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하여 항균,항암효과는 물론 각종 성인병 예방에도 효능이 있어 매실청,매실장아찌,매실주를 만들어 이용하면 건강에 이로움을 준다고 합니다


매화나무에 열려 있는 매실을 하나 따서 칼로 쪼개어 갈라 보니 과육속 씨가 단단한 것이 수확의 적기로 오늘 매실 수확을 합니다


매실나무에 화학비료나 살충재등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 자연친화적으로 자생하는 관계로 간간이 벌레먹은 매실도 보이지만 수확후 벌레먹은 것은 골라내고 이용하면 됩니다



올해에도 집 뒷편 언덕의 매실나무에 탐스럽게 열려 있는 청매실을 수확하여 매실청과 매실주 담그기를 하려고 합니다


우선 오늘은 매실주 담그기를 위하여 매화나무 낮은 곳에 열려 있는 매실을 조금 수확합니다


벌레먹은 매실을 골라내고 매실꼭지를 떼어 정리한 후 맑은 물에 깨끗이 씻어 채반에 널어 물기를 말립니다


매실주 담그기는 매실1kg당 담금주(30도)1.8리터의 비율로 넣고 매실주의 깔끔한 맛을 위하여 설탕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매실의 씨에는 아미그달린이라는 독성 성분을 가지고 있어 매실주 담그기한 날로 부터 100일 전후로 독성의 농도가 제일 높으며 최소한 1년이상 숙성시켜야만 독성이 모두 분해되어 안전합니다

참고로 매실의 독성 때문에 보통 매실주 담근 후 3개월 지나서 과육을 걸러내고 매실액만 숙성시키는데 과육을 걸르지 않은 상태로 1년간 숙성시켜도 독성이 완전히 분해되어 안전하다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