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하순경 종묘상에서 수미감자 품종으로 씨감자를 구매해 감자 파종(3월30일)를 하였으나 씨감자에 문제가 있었는지 3주가 지나도록 감자싹이 올라오지 않더니만 씨감자 파종 후 4주 이상 지나서야 비로소 감자싹이 올라오며 생장을 시작했지만 생육상태는 그다지 좋지 않았습니다

하지감자란 하지(6월22일)를 전후로 여름장마가 시작되기 전에 감자를 수확한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것으로 늦어도 6월 하순까지는 감자 수확을 마쳐야 하지만 다행스럽게도감자싹의 늦은 출현으로 감자의 생육기간이 부족한 상황에서 하지(6월22일)를 지나 7월에 접어들었음에도 여름장마가 시작되지 않아 감자 재배기간을 다소 연장시켜 7월 상순에 감자 수확(7월6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하지감자 수확시기]
하지감자 수확시기는 여름장마 시작전 하지(6월22일) 전후인 6월 중순~6월 하순으로 본격적인 여름장마가 시작되면 감자 재배밭 토양속 수분량이 증가하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농작물 재배밭의 수분이 증가하면 식물체(감자)는 단시간에 수분을 흠뻑 흡수함으로써 감자의 맛이 떨어지고 장기 보관시 감자가 쉽게 썩거나 부패의 진행으로 저장성이 현저하게 떨어집니다

일반적으로 씨감자 파종 후 3주 정도가 지나면 땅 위로 감자싹이 올라와 생장을 시작하는 것이 정상인데 씨감자의 휴면타파가 아직 덜 된 것인지 아니면 씨감자 눈이 불량한 것인지 감자싹이 보이지 않더니만 감자 파종 후 4주 이상 지나서야 감자 재배밭에 드문드문 감자싹이 올라와 생장을 시작합니다

그나마 뒤늦게 감자싹이 올라와 생장하고는 있으나 전반적인 생육상태의 부실로 감자밭 잡초제거,주기적인 물주기 작업등 감자 재배관리에 집중하였더니 서서히 생기를 찾고 왕성하게 생육을 시작합니다

[감자꽃 따주기]
보다 충실하고 굵은 감자(덩이줄기)를 수확하기 위하여 감자싹이 모두 땅위로 출현한 시기에 튼실한 감자싹 1~2개만 남기고 나머지는 제거한 후 5월 하순에 접어들자 감자꽃이 하얀색으로 서서히 개화를 시작합니다

금년 감자 재배는 씨감자 불량으로 덩이줄기(감자)의 비대상태가 부실하지 않을까 걱정스러운 마음에 서둘러 감자꽃 따주기(5월25일) 작업을 합니다

6월 한달간의 지속적인 가뭄이 지나가고 7월에 접어들자 감자의 잎과 줄기가 서서히 황변을 시작하고 줄기가 옆으로 기울어 땅에 쓰러지며 감자 수확시기가 도래하여 마침내 오늘(7월6일) 수미감자 수확을 시작합니다

[수미감자 수확]
하지감자 수확에 앞서 주변의 잡초를 대충 정리한 후 감자 재배밭에 피복된 흑색비닐을 제거하고 감자에 상처가 생기지 않도록 호미를 이용하여 조심스럽게 수미감자 수확을 합니다

감자를 수확하기 전에는 [과연 감자가 얼마나 달렸는지? 어느 정도의 굵기로 비대가 되었는지?] 내심 걱정을 했는데 수미감자를 수확한 결과 작황은 그다지 만족스러운 편은 아니지만 덩이줄기(감자)가 제법 굵고 수확량도 1년간 사용하기에는 충분할 듯 합니다

[감자 보관방법]
수확한 감자 보관방법은 먼저 그늘에 넓게 펼쳐 3~4일간 잘 말린 후 통풍이 양호한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감자가 부패되거나 썩지 않고 오랫동안 보관할 수가 있습니다

감자 보관중에 햇빛이 들면 감자 표면이 푸른색으로 변하며 독성물질(솔라닌)이 생성되므로 감자 보관시에는 반드시 직사광선이 없는 서늘한 그늘에 보관하고 푸르게 변한 감자는 먹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주혜 2020.03.28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자는 처음이라 오늘 심고 와서 이리저리 글을 찾아보았습니다.
    도움이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

감자는 쌀,밀,옥수수와 더불어 4대 식량작물의 하나로 과거 어려웠던 시절 구황작물로 사용되었던 우리에게 매우 친숙한 알칼리성 식품입니다

감자는 6월 장마 시작전 하지를 전후로 감자 수확을 모두 마치기 때문에 요즘이 감자 제철로 오늘은 영양소가 풍부해 건강에 도움을 주는 여러가지의 감자효능에 대하여 알이보기로 합니다

6월 25일자 자색감자 수확하는 모습으로 감자에는 비타민을 비롯한 식이섬유,철분,칼륨 등 각종 영양성분이 풍부해 신체의 건강 유지에 이로운 여러가지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1.빈혈예방과 피로회복
감자에는 풍부한 철분과 철분의 흡수를 돕는 비타민C 성분이 사과보다 3배 이상 많아 빈혈 예방에 효과적이며 심신의 피로회복에도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2.고혈압 예방효과
감자에 함유된 풍부한 칼륨은 신체에 싾이는 나트륨과 노폐물을 배출시켜 혈압을 낮게 조절해 주어 고혈압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사질양토에서 수확한 자색감자,홍감자는 쪄서 먹어도 맛 좋고 포슬포슬한 식감도 뛰어나며 감자효능도 좋다고 합니니다

3.변비해소와 변비예방 효과
감자에는 섬유소가 풍부하고 감자에 함유된 불소화물은 대장에 있는 유익한 미생물의 발육에 좋은 영양원으로 대장속 미생물을 증식시켜 대장의 벽을 자극해 변비해소와 변비예방에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4.피부미용과 피부미백 효과
감자에는 비타민과 섬유소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감자즙으로 팩을 만들어 피부에 바르면 피부를 진정시키고 피부미백에도 매우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여름 장마로 토양이 과습하면 감자의 맛과 식감이 떨어지고 장기 보관성이 저하되기 때문에 본격적인 장마 시작전 자색감자 수확을 마무리 하였습니다

5.다이어트 효과
감자는 열량이 낮고 소화가 잘되며 조금만 먹어도 포만감을 주어 비만인 사람의 다이어트 식품으로 좋다고 합니다

6.위장치료 효과
감자의 전분은 위산과다로 생긴 질병과 손상된 위장을 회복시키는데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다만 이러한 건강에 도움을 주는 여러가지의 효능이 있는 감자에도 장기 보관중 싹이 돋아난 부분이나 푸른빛으로 변한 부분은 [알칼로이드]의 일종인 [솔라닌]이라는 독성 물질이 있기 때문에 감자 조리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부지방도 6월 26일 부터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된다는 일기예보를 접하고 6월 25일 서둘러 수미감자 수확을 마치고 이어서 자색감자,홍감자 수확을 시작합니다

여름 장마로 장기간 토양이 과습하면 감자가 흠뻑 물을 머금어 식감과 맛이 떨어질뿐만 아니라 감자 수확시 발생한 상처를 통한 병원균 침투 등의 원인과 함께 감자를 쉽게 부패하도록 만들어 저장성이 현저하게 저하되기 때문에 반드시 장마전 감자 수확을 마치는 것이 좋습니다

텃밭에 3월 24일자 흰색감자 품종인 수미감자 심기를 마치고 93일 경과한 6월 25일자 수미감자를 수확하고 있는 모습으로 성숙기간이 충분해 감자 크기가 굵고 수량도 많아 작황은 좋은 편입니다

수미감자 품종은 성숙기간이 비교적 짧은 조생종으로 씨감자 심기를 마치고 80~90일 정도가 지나면 알이 굵고 우량한 감자 수확이 가능합니다

3월 24일 감자 심기를 마치고 93일 경과한 6월 25일자 자색감자,홍감자를 수확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자색감자,홍감자를 수확한 결과 외관의 형상,색깔 등의 외관 품질은 양호한 편이나 감자의 굵기는 성숙기간 부족으로 수미감자에 비해 그다지 굵지가 않습니다

자색감자 품종은 중생종 또는 만생종으로 수미감자 보디는 20~30일 가량 재배기간을 길게 잡아야 알이 굵고 튼실한 양질의 자색감자,홍감자 수확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즉 일반적으로 재배하고 있는 흰색 품종인 수미감자의 경우에는 생장기간이 80~90일 정도면 감자의 성숙도가 완성되지만 중생종,만생종인 붉은색의 자색감자,홍감자의 경우에는 생장기간이 100~120일 정도는 되어야 굵고 우량한 감자의 수확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외괸상 감자의 수확 적기의 판단은 줄기가 쓰러지고 잎이 황색으로 갈변하면서 말라 죽는 부분이 어느정도 진행된 시기이나 오늘 자색감자,홍감자를 수확하면서 감자의 줄기와 잎을 살펴보니 아직도 갈변없이 푸른잎 그대로 싱싱한 생육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중부지방도 이제 장마의 시작으로 어찌할 방도가 없어 대부분의 자색감자,홍감자는 수확하고 몇 포기는 그대로 두기로 합니다

몇 포기라도 가능한 한 성숙기간을 최대한 늘려 지속적인 생육상태의 관찰 및 장마 이후 토양의 수분이 적절하고 날씨가 맑은 좋은날을 선정해 자색감자,홍감자를 수확하여 식감과 저장성 등 전반적인 감자의 품질을 확인해 보려고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텃밭에 수미감자와 자색감자(홍감자) 심기를 마친지도 벌써 80일 정도가 지나가고 있습니다.감자 수확의 적기는 감자 심기를 마치고 90~100일 정도 경과한 시점에 수확해야 전체적으로 알이 굵은 감자의 수확이 가능하기 때문에 오늘은 첫 수확으로 몇 포기의 자색감자(홍감자)와 수미감자를 수확하기로 합니다

아직 감자 수확의 적기가 아닌 다소 이른 시기의 감자 수확인 관계로 키가 크고 줄기가 굵은 포기를 선정해 몇  포기의 감자캐기를 시작합니다

첫 수확으로 수미감자를 수확한 결과 감자의 굵기로 보아 이용상 그다지 불편하지 않은 크기이기 때문에 여름 장마가 시작되기전 까지는 필요할때 수시로 수확해 이용하려 합니다

[수미 감자꽃이 지면서 감자열매가 열린 모습]
매년 텃밭에 소량의 감자를 재배해오고 있는데 금년에는 유난히 감자꽃이 많이 피는 듯 합니다

분홍색의 자색 감자꽃과 흰색의 수미 감자꽃을 감상하기 위하여 일부의 포기는 감자꽃 따주기 작업을 생략하고 그대로 두었더니 감자꽃이 피고 지면서 방울토마토 형상의 감자열매가 열리기 시작합니다

감자꽃 개화는 기후 조건의 영향도 있겠으나 품종에 따라 감자꽃이 거의 피지 않는 품종으로 부터 많은 감자꽃이 피는 품종에 이르기까지 감자의 종류는 매우 다양하다고 하며 올해 심은 감자 품종은 아마도 감자꽃 개화가 많은 품종인 듯 합니다

[6월 11일자 수미 감자열매의 모습]5월 중순부터 잎겨드랑이에서 긴 꽃대가 나와 감자꽃 봉오리가 생기기 시작하더니 6월에 접어들면서 흰색의 수미 감자꽃이 피고 지면서 방울토마토 모양과 아주 흡사한 감자열매가 열려 있습니다

감자열매를 그대로 방치하면 감자잎과 뿌리에서 만들어진 영양소가 모두 열매로 집중되어 감자의 비대에 악영향을 주는 관계로 서둘러 감자열매를 제거하기로 합니다

감자열매는 지름3cm 크기로 녹색의 열매가 열리고 점차 성숙되면서 담황색으로 변색되며 열매가 달리고 40~50일 지나면 자연적으로 떨어진다고 합니다

감자 열매속에는 토마토 종자와 비슷한 씨앗이 대략 200~300개 정도가 들어 있으며 열매속 씨앗이 완전히 익으면 씨앗만 분리해서 말리고 파종하면 콩알만한 크기의 덩이 뿌리가 생기며 이것을 다시 심으면 계란만한 크기의 씨감자가 된다고 합니다

자색감자(홍감자) 줄기를 잡아 뽑으니 빨간 감자가 달려 나옵니다

하지만 생장기간상으로 보아 아직은 감자의 수확시기로 적절한 시기가 아니기 때문에 왕성한 감자 줄기와 잎에 비하여 감자의 크기는 그다지 굵지 않은 편입니다

연분홍 빛깔의 예쁜 자색 감자꽃 모습입니다

자색감자를 수확하기에는 아직 이른 시기이나 첫 수미감자를 수확하면서 자색감자도 몇 포기 수확해 맛을 보기로 합니다

오늘 자색감자(홍감자)와 수미감자를 첫 수확한 결과 서로 비슷한 크기로서 아직은 감자 비대가 한창 진행중이라 만족할만한 굵기는 아니지만 계란의 1.5~2배 크기로 이용하기에 그다지 불편하지는 않을 듯 합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감자 수확시기는 감자를 심은날로 부터 100일 전후가 수확의 적기라고 하지만 장마전선이 북상하며 중부지방에도 장마가 시작된다는 일기예보를 듣고 서둘러 수미씨감자 심은지 약90일만에 감자캐기를 시작합니다 

 

여름철 장마로 감자재배 포장이 침수되거나 수분이 과다하면 감자의 부패 가능성이 높아지고 저장성도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감자의 크기가 다소 작더라도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기 전에 감자케기를 마치는 것이 좋습니다  

 

 

6월 중순에 접어들면서 감자 줄기가 옆으로 넘어지며 잎이 서서히 황변하기 시작하는 모습으로 이러한 황화현상이 시작되면 감자의 덩이줄기 비대와 성숙은 정지되고 감자의 표피(껍질)가 굳어지는 경화가 촉진된다고 합니다 

 

 

감자의 생육기간을 충분히 확보해 자연적으로 지상부의 줄기와 잎이 말라 죽은 연후에 감자 수확을 하면 각종 바이러스의 감염을 최소화시키고 감자 표피가 경화되어 가장 이상적이지만 기후 관계상 6월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장마로 인하여 불가능하므로 수확작업 전처리 과정으로 감자캐기 2~3일전 비가 오지 않는 맑은 날을 선택하여 지상부 줄기를 제거해 주면 표피의 경화 촉진으로 수확시 상처 발생율이 낮아져 작업성이 좋아진고 합니다 

 

 

6월 22일 지상부의 생육상태를 보아 아직 최적의 감자 수확시기는 아니지만 장마가 곧 시작된다는 일기예보로 하는수 없이 수확작업 전처리 과정을 거치지 못하고 지상부 감자 줄기를 절단해 제거한 후 비닐멀칭부를 벗겨내고 수미감자 수확을 하게 되었습니다  

 

 

감자 수확방법에는 호미나 괭이를 이용하는 전통적인 방법과 소나 농기계를 이용하는 방법등 재배면적이나 재배지의 여건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수확이 가능하나 수확 과정에서 상처가 나거나 충격을 받으면 상처 치유가 어렵고 상처를 통한 세균감염으로 저장중 부패율이 증가하고 저장성이 현저히 저하되므로 수확방법에 관계없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아울러 직사광선을 피하고 고온이나 저온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며 통풍이 잘 되는 서늘한 음지에서 보관하면 장기간 저장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덩이줄기라고 하는 감자의 토양속 생육상태를 확인하기 위하여 조심스럽게 캐낸 감자의 모습으로 심은 씨감자와 지표면 사이에 덩이줄기(감자)가 6~7개 정도 달려 있습니다  

 

 

장마가 시작된다는 일기예보로 충분한 생육기간의 확보가 어려워 감자캐기에 앞서 내심 걱정이 되었으나 막상 감자를 수확한 결과 특품의 품질 수준은 아니지만 중상품 수준으로 올해의 감자재배 작황은 비교적 만족스럽습니다 

Posted by 야송 푸른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